ENGLISH CHINESE
로그인 회원가입 통합검색 전체메뉴보기

  1. 쏙쏙정보
  2. 마음생각
마음생각

내가 행복해 지는 방법


사람들은 항상 좋은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합니다. 누군가가 자신을 칭찬해주고 좋은 점을 이야기 해주면 기분이 좋아지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그런 칭찬이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얼마 전 필요한 물건이 있어서 마트에 갔는데 두 형제가 장난감코너 앞에서 엄마와 나누는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되었습니다
. 그중 형으로 보이는 아이가 가지고 싶은 장난감이 있어서 엄청 떼를 쓰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엄마는 하나를 들어 그 아이에게 안겨주었습니다
. 그런데 이상하게도 다른 아이는 그 옆에 서서 떼를 쓰지 않고 바라보고만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엄마가 칭찬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 둘째 아들은 착해서 장난감 다음에 사줘도 괜찮지? 이렇게 조르지도 않고 너무 예쁘다. 다 컸네. 우리 아들!”

그 모습을 바라보면서 조금 슬픈 마음이 들었습니다
. 물론 어떤 사정이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어린 아이도 형처럼 장난감을 가지고 싶었을 것입니다. 결국 조르지 않았고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면 조르지 못했고 형이 얻게 된 장난감을 보고만 있어야 했습니다. 그래서 듣게 된 말이 착하다.”는 칭찬(?)이었습니다.
때론 타인으로부터의 칭찬이 나 자신을 자유롭지 못하게 구속시키기도 합니다. 그 칭찬에 맞게 살아야 되는 것처럼 느낄 때도 있고,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나도 모르게 내가 진정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고 타인의 뜻에 따라 움직이기도 합니다. 그럴 때 칭찬을 들어도 기분이 좋고 행복한 것이 아니라 부담스럽게 느껴질 때도 있습니다.

원목 신부로 살아가고 있는 저 역시도 아주 가끔
(?) 환우들이나 교직원들에게 칭찬을 듣곤 합니다. 그럴 때마다 인간적으로 기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부담이 되기도 합니다.
또 그 칭찬에 부응하기 위해 나도 모르게 자신을 몰아세울 때도 있는 것을 발견하곤 합니다.
누군가를 칭찬하는 것, 또 칭찬을 받는 것은 분명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순수하고 진실된 마음이 있지 않으면 칭찬을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 모두 불편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나를 잘 아는 사람이 진정으로 칭찬할 때 행복함을 느끼고 동기를 부여받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을 해봅니다. ‘그렇다면 나 자신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누구일까?’ 나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바로 나 자신입니다. 내 자신이 나를 진정으로 칭찬하고 아껴주게 되면 우리는 충분히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지금 어렵고 힘든 상황에 있는 분들은 잘 버텨내고 있는 자기 자신에게 따뜻한 위로와 칭찬을
 
기쁘고 행복한 일이 있으신 분들은 열심히 노력한 자신에게 칭찬을 하는 하루가 되시길 기도드립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제 자신에게도 고생했고 대견하다는 칭찬을 건네어 봅니다.

*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원목실 박상호(라파엘) 신부
 


이전글 잘 먹고 잘사는 법 2017-11-01 609
다음글 잡초의 의미 2017-07-12 7,631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로고

요청하신 내용을 처리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